검색

화성FC, FA컵 4강전 칼레의 기적 이뤄내다

4강 1차전 문준호 결승골로 친정 수원에 일격

가 -가 +

이형찬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 화성FC 김학철 감독     © 편집국


화성FC(감독 김학철)가 수원삼성을 1:0으로 꺾고 한국판 칼레의 기적을 이뤄냈다.

 

화성FC는 18일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컵준결승 1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24분 문준호의 결승골로 수원을 1-0으로 꺾었다.


수비 위주의 경기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했던것과는 달리 화성은 전반전 24분 문준호의 선제골로 초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이후 수원은 전반 만회골의 기회를 엿봤지만 공세적인 화성의 압박에 기를 펴지못하고 전반전이 마무리됐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수원은 데얀, 안토니스 선수 대신 염기훈, 한의권 선수를 투입하며 경기에 변화를 줬지만 마찬가지였다.

 

이에 위기를 느낀 수원은 신세계 선수 대신 공격수 바그닝요 선수를 투입시키며 최후의 공세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어진 추가시간에도 수원은 별다른 기를 펴지못했고 화성이 1:0으로 경기를 승리했다.

 

한편, 2019 KEB하나은행 FA컵 준결승 2차전이 10월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뤄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