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철모 시장, 취임 1년만에 언론인과 첫 공식만남

언론과의 소통부족 및 차별 등 시정 질의 쏟아져

가 -가 +

박기범 기자
기사입력 2019-07-24

▲  서철모 시장과 언론인과의 대화가 24일 화성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 편집국

 

언론과의 소통 부족을 지적받던 서철모 시장이 취임 1년 만에 기자들과 한자리에서 만났다. 취임 후 첫 기자들과의 만남이라 시작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날 각 언론사들은 언론과이 소통이 부족한 이유와 지역회의, 난개발, 국제테마파크 등 화성시 주요 현안에 대한 서 시장의 생각을 물었다.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언론인과의 대화’에는 120여 명의 기자들이 참석했다. 서 시장은 대화에 앞서 “그동안 지역회의 등 시민, 단체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져왔다. 그런데 언론인과의 만남이 없어서 정례화 하려는 취지에서 대화의 시간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언론과의 소통 부족 

서 시장의 인사가 끝나 뒤 각 언론사 기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기자들은 그동안 언론과의 소통이 부족하고, 취임 1년 만에 기자들과 대화의 시간을 갖는 이유, 언론에 대한 차별, 언론관 등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서 시장은 “‘불통’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잘 생각해보시라. 기존의 여론주도층, 여러 단체 관계자들일 것이다. 불통이라는 말을 듣지 않을 방법을 잘 안다. 기존에 만나던 사람들을 잘 만나면 된다. 그러나 나는 기존의 정치를 바꾸고 싶었다. 지역회의를 통해 시민들과 대화하고, 어떤 질문이든 받으며 소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불통이라는 지적은 그저 내가 감수하면 된다”고 말했다. 

 

서 시장의 설명에도 ‘불통’에 대한 질문은 계속 이어졌다. 다른 지자체들과 달리 취임 1년 간 기자 회견이 전혀 없었던 이유에 대해 서 시장은 시장을 알리기 위한 홍보는 피하고 싶었고, 지난 1년은 시민들이 원하는 공약을 준비하는 시기였기 때문에 기자회견을 할 수 있는 내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서철모 시장은 “거창한 것을 말하기 싫어하는 성격이다. 취임 1년도 되기 전에 기자회견을 하면 포부 밖에 밝힐 수 없다고 생각했다. 신뢰를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 지난 1년이었다. 언론을 차별 할 생각은 없다. 부당하거나 문제가 있는 부분을 기사로 쓰시면 반성할 부분은 반성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서철모 시장   © 편집국

 


■ 지역회의 성과와 평가 

 

기자들은 계속해서 지역회의의 성과와 시의 각종 정책에 대한 질문을 이어갔다. 

 

지역회의의 성과를 묻는 질문에 서 시장은 “시민들이 공개적인 자리에서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변화점이라고 생각한다. 마을을 위해 참여하고, 의견을 내는 분들이 생긴다면 화성의 미래는 밝다고 할 수 있다.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오셨던 분들이 이제는 정말 자신이 살고 있는 마을, 공동체를 위한 논의를 하신다. 지역회의는 시민의 시정 참여를 확대하며 점차 발전하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 언론인과의 대화에 나선 서철모 시장      © 편집국



■ 어촌·어항의 가치, 난개발 방지 

 

서 시장은 어촌·어항의 가치와 비전에 대한 질문에 “화성의 가치 중 가장 큰 것이 바다라고 생각한다. 아파트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이 전원주택을 꿈꾼다. 화성 전체가 전원주택이라면 동탄은 집이고, 서부권은 정원이며 넓은 마당이다. 전원주택에서 넓은 마당과 정원은 그 집의 품격을 보여준다. 그래서 나는 어민들이 지금까지와 달리 양식을 안 해도 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싶다. 화성의 바다를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특화된 공간으로 만들면 어느 도시에 뒤지지 않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시장은 국제테마파크에 대한 시 차원의 지원 방안을 묻는 질문에도 가능한 모든 행정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용인 에버랜드의 세 배 규모로 연간 1만5천명의 고용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제테마파크와 연계해 화성시가 최대한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난개발 방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누구나 생각하는 화성의 문제이다. 화성이 성장하면서 예측됐던 일인데, 준비가 부족했다. 국회에 국토부와 환경부가 참여하는 난개발 방지 포럼이 있는데, 화성시를 시범 사례로 정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 안에 도시공사에 환경국을 설치하며 환경재단을 준비할 것이다. 환경재단은 내년 설립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화성 전체에 대한 지표조사를 최우선으로 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공동취재>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