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도 문화의전당, 경기도립무용단 단원창작 프로젝트 공연 개최

가 -가 +

윤하나 기자
기사입력 2019-08-21

경기도립무용단(예술감독 김충한)이 8월 30일 20시, 31일 16시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단원창작 프로젝트 <TURN AROUND> 공연을 진행한다.

 

제목 그대로 경기도립무용단원들이 직접 창작한 안무들로 무대가 채워진다. 18년차 베테랑단원, 막 2년차에 접어든 막내단원 등 세 명의 도립무용단원은 무용수를 뛰어넘어 안무자가 되어 관객들을 찾아간다.

 

경기도립무용단이 시도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단원들이 무용수로서 기량뿐만 아니라 안무가가 보유해야 할 역량까지 키우는 기회를 갖는 것이며, 창작활동의 스펙트럼을 넓힐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김용범 상임단원, 김혜연 상임단원, 이주애 상임단원은 추상적인 주제들을 자신만의 색깔과 몸짓으로 표현하며 무대를 구성할 예정이다.

 

김용범 단원의 <구반문촉(毆槃捫燭)-선녀와...>는 설화 <선녀와 나무꾼>을 모티브 삼았지만 동 시대 시점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그런 의미에서 작품 제목인 구반문촉(毆槃捫燭)은 ‘남의 말만 듣고 지레짐작으로 이렇다 저렇다 논하지 말라’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선녀와 나무꾼> 내용이 아니라는 점을 암시하고 있다.

 

김혜연 단원의 <상태가 형태>는 마음 한 켠에 꿈과 이상을 품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상태’에 관한 이야기다. 본 작품은‘한(恨)’이라는 마음 상태가 다양한 형태로 표현된다. 이상 속의 인물 나프리와 현실속의 인물 나현실이 한 인물로, 하루가 엇갈리며 전개되는 극이며, 변화하는 무용수들의 다양한 움직임 변화가 관점 포인트이다.

 

이주애 단원의 <원숭이 잡는 덫>은 인도의 원숭이 잡는 덫에 관한 이야기이다. 덫 안의 바나나를 움켜쥐고, 그 바나나를 놓지 못해 덫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원숭이에 빗대어 어리석은 인간을 표현했다. 우리의 모습도 그와 비슷하지 않은지, 우리가 붙잡고 있는 덫에 관하여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고자 창작한 작품이다.

 

한편, ‘단원창작 프로젝트 <TURN AROUND>’의 관람료는 전석 2만원이며, 공연은 약 70분간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 예술인패스 소지자는 50%, ▲아트플러스 골드회원은 30%, ▲아트플러스 일반회원, 2019년 무용단 공연티켓 소시자, 병역명문가는 20%, ▲경기도문화의전당 온라인 회원은 10%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연에 참석하고자 하는 분은 인터파크 1544-2344 (www.interpark.com)에서 예매할 수 있고,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립무용단 031-230-3313 (www.ggac.or.kr)에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