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 A언론 의혹보도에 발빠른 대응

서 시장, "의혹없이 진실 가려져 행정에 대한 신뢰 회복되길"

가 -가 +

이형찬 기자
기사입력 2019-10-23

▲     © 편집국

 

화성시가 생활폐기물운반업체 선정 관련 J언론의 의혹보도로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이에 대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협조를 22일 화성시의회에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일련의 보도와 관련, 화성시가 자체 감사를 진행할 경우 감사결과에 대한 신뢰성, 공정성, 투명성 등 보도내용의 본질과 다른 소모적인 논란이 발생할 수 있어 공익감사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는 19세 이상 300명 이상의 국민, 지방의회 등에서 할 수 있다. 화성시의회에서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할 경우 ‘공익감사청구 처리 규정’에 따라 감사가 진행된다. 다만 자체종결 사유가 발생할 경우 청구가 각하 또는 기각될 수 있다.

 

해당 보도와 관련해 서철모 화성시장은 “화성시의 대외 이미지가 실추되고, 시민들의 자긍심이 훼손되는 보도에 단호하게 대응하고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며, “감사원 감사를 통해 우리 시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서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잘못이 있으면 바로잡고, 죄가 있으면 법에 따라 처벌하면 된다”면서 “일말의 오해나 의혹없이 진실이 가려져 행정에 대한 신뢰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화성시 환경사업소는 동탄2신도시 지역 생활폐기물을 수집운반하는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8월 7일 사업자 모집 공고를 냈고, 해당 공무원 변호사 화성시의원 교수 등 10인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를 열어 19개 사업 신청자들의 사업 제안서를 접수받아 심사를 거쳐 최종 3개 업체를 선정했다.

 

한편, 20일  J언론보도에 따르면 화성시가 연매출 40억원대 생활폐기물수집운반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시장 정무비서가 특정업체 신청자가 선정되도록 편의를 봐 주며 수 억원대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했다. 현재 해당 정무비서는 지난달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감사원 결과에 따라 시 행정에 대한 신뢰가 회복될지, 서 시장의 인사권에 흠집이 날지 초미의 관심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