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 범시민대책위, 수원시청 앞 민․군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 진행

지속적인 선전 계속돼 무고한 화성시민 피해 우려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19-10-29

▲ 수원시청 앞에서 민군통합공항 규탄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화성시 범대위.     © 편집국


국토부도 부정한 경기 남부 민간공항 이슈로 수원군공항 떠넘기기 꼼수 강력 규탄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가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을 목적으로 한, 민․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수원시청 앞에서 10월 28일부터 12월 13일까지 진행한다. 

 

화성시 범대위는 지난 6월 10일부터 28일까지 화성시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여론조사 및 경기도시공사의 수원군공항 이전사업 개입을 성토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범대위는 경기도시공사가 실시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의 결과를 전면 백지화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하였으나, 이후에도 민․군통합공항을 주장하는 정체불명의 선전이 계속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이미 지난 4월 24일, “경기 남부에 민간공항 건설을 검토한 바 없다”는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이슈를 공식적으로 반박했다. 국토부는 “2030년 인천․김포 공항의 여객 수용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른다고 예측한 바 없으며, 증가하는 수요에 맞춰 적기에 공항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다”고 알렸다.

 

홍진선 위원장은 “국토부도 부정한 경기 남부 민간공항을 계속 이슈화시켜 화성시민을 분열시키고, 수원군공항을 떠넘기려는 것”이라며, 민․군통합공항 주장은 수원군공항 이전을 위한 꼼수임을 강조했다. 또한 “민․군통합공항을 선전하는 불법 현수막이 게첨되고, 유령단체가 제작한 출처 미상의 유인물이 아파트 단지에 배포되는 등 무고한 화성시민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번 1인 시위를 진행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앞으로 화성시 범대위는 민․군통합공항 선전을 규탄하는 1인 시위와 함께, 관내 시민들을 대상으로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으로부터 화성습지의 생태․경제적 가치를 보호하자는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 화옹지구 일대는 천연기념물과 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이 서식하고 있어, 순천만 습지에 버금가는 생태계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화성시는 매향리 갯벌에서 화성호로 이어지는 화성습지를 보전하기 위해 2018년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 등재에 이어, ‘람사르 습지’ 지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