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유럽의 재즈 디바, 잉거 마리 ‘12월의 재즈 콘서트’ 반석아트홀서 개최

한국인이 사랑하는 재즈 보컬리스트, 3년만의 내한 공연 전석 매진!

가 -가 +

강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29

▲ 잉거마리 12월의 재즈 콘서트     ©편집국

(재)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최형오)에서 북유럽을 대표하는 재즈 보컬리스트, 잉거 마리의 ‘12월의 재즈 콘서트’를 선보인다. 12월 1일 오후 5시, 동탄복합문화센터 반석아트홀에서 개최하는 이번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그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잉거 마리는 20여 년간 노르웨이 남부를 중심으로 꾸준히 음악활동을 해 온 보컬리스트로 2004년 데뷔 앨범 발표와 함께 북유럽 및 일본의 차트를 석권하며 로라 피지를 이어갈 유럽 재즈계의 새로운 스타로 주목 받기 시작했다. 이어 발매한 앨범들 역시 아시아와 유럽 전역에서 커다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잉거 마리는 이미 열 차례가 넘는 내한 공연을 펼쳤을 만큼 한국에 두터운 팬 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2016년 이후 한동안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잉거 마리의 3년 만의 내한 공연으로, 잉거 마리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 온 라스무스 솔렘(피아노), 오둔 라모(베이스), 얄레 베스페스타드(드럼), 크리스치안 프로스타드(기타), 페르 윌리 아아세루드(트럼펫)로 구성된 밴드가 함께 한다.

 

본 공연에서는 잉거 마리의 대표곡들과 최근 발매 앨범 [Feels Like Home] 수록곡 ‘Feels Like Home’, ‘When October Goes’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보여줄 예정이며, 연말을 공연으로 마무리하고 싶은 관객들에게 잔잔하고도 조용한 재즈 울림으로 감성적인 공연을 선물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