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종 코로나 치료제 및 백신개발 연구 착수한다

가 -가 +

편집국
기사입력 2020-02-05


[화성저널=이형찬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직무대리 박현영)은 최근 전 세계 공중보건을 위협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치료제 및 백신개발 현안 연구를 긴급히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대한 특이 치료제나 백신이 없고, 대증요법 및 기존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백신 및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 (국외백신개발) 감염병 국제협력체인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에서 재정 및 기술 지원
 * (국외치료제개발) 에볼라바이러스 치료제(램디스비르),  HIV 치료제(로피나비르, 리토나비르) 이용하여 효능 평가 중

`
국립보건연구원은 2015년 국내 메르스 유행 이후 항체치료제 및 고감도 유전자 진단제 개발 연구 등을 통하여 국내 신·변종 바이러스 대응 연구를 수행해왔다. 

 

그간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연구진과 협력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개발, 바이러스 병원성 연구 등을 2월중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보건복지부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 및 산학연 협력을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한 신·변종바이러스 출현에 대한 선제적 대비·대응 연구개발을 확대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이번 긴급 연구과제 추진으로 신·변종 감염병 분야 연구의 중추적 역할 수행과 국가차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및 백신개발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 (연구비) 8억원
* (연구내용)
 - (임상·치료) 병원 중심의 네트워크를 활용한 국내 확진자의 임상 면역학적 특성 연구
                   치료용 항체 개발을 위한 광범위 항원 및 항체 발굴
 - (백신) DNA 백신 및 주요 항원 생산
            백신 항원 전달체 및 불활화백신 등 다양한 형태의 백신 개발
            백신에 대한 효능 평가기술 개발
 - (병원성 분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주요 유전자 변이 분석 및 진화 예측

 

갤럭시노트10 게릴라 이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저널. All rights reserved.